HOME > 시력교정수술> 마이크로라식

 


현재, 대부분의 라식수술 의사들은 라식수술 후에 반드시 남겨두어야 할 각막두께는 적어도 250~300 마이크론은 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하며, 보편적인 각막절삭기를 이용하여 만들어지는 각막절편의 두께는 130~160마이크론 정도입니다.

  • 고도근시나 각막두께가 얇은 경우
    레이저조사 후 남기는 각막이 적게되므로 , 라식수술이 불가능하거나 수술을 하더라도 라식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야간 빛번짐이나 눈부심, 각막돌출증 등의 빈도가 높았습니다.

  • 동공크기가 큰 경우
    밤에 눈부심이나 빛번짐을 줄이기 위해 레이저를 넓은 범위로 조사해야만 하기 때문에 더 많은 각막조직을 제거하게 되는데 ,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130~160마이크론의 각막절편을 이용한 라식수술에서 6.5mm이상으로 동공이 큰 경우에서는 넓은 범위로 안전하게 엑시머레이저 조사를 할 수 없습니다.

    이 경우 각막두께가 두꺼우면 문제가 없지만, 고도근시나 각막두께가 얇은 경우에서는 안전하게 엑시머레이저 조사를 할 수 없습니다.
130~160마이크론을 만드는 기존 라식수술에 비해, 90~100 마이크론의 각막절편이 만들어지는 MICRO-LASIK에서는 넓은범위의 레이저조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충분한 여유 분의 각막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그렇기 때문에 고도근시나 각막두께가 얇은 경우나 동공이 큰 경우에도 수술 후 부작용을 최소로 줄여 안전하고 성공적인 수술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.